■홈으로 ▲위로 ▼아래로 ♥즐겨찾기


  아가다보면 책 한 권이 큰 가르침을 주기도 합니다. 

때론 가르침을 넘어 사람을 살릴 때도 있습니다. 

가르침과 더불어 나를 살린 책은 법정스님이 쓰신 책이었지요.
『무소유』의 가르침은 불필요한 것을 지니지 말라는 것이었습니다. 
마음이, 인생이 가벼워지는 것 같았습니다. 
그 가르침에 대한 실행은 여전한 것 같아 다행스러우나 

아직도 비워야할 것이 남아 있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속인이기 때문일 것입니다.  

사람이 살다보면 밑바닥까지 가야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을 맞닥뜨리게 됩니다. 
1995년은 25살의 파릇한 청년이었던 나에게 있어 그런 한 해였지요.
그 땐 순수한 의지만으로도 살아서 겪지 않아도 될 상황을 잘 견뎌내었습니다.
그러한 상황은 밑바닥을 경험하게 한 것이지, 내 인생을 밑바닥으로 떨어뜨리게 한 것은 아니었으니까요. 


2006년 35살의 나는 밑바닥으로 떨어지는 상황을 맞이하게 됩니다.
그 때 제 손에 쥐어졌던 또 한 권의 책은 『살아 있는 것은 다 행복하라』였습니다. 

이 책은 나를 살게 했습니다.


그땐 제 의지만으로는 좀 부족했나봅니다.
스님의 말씀이 저를 지탱하는 힘이 되었으니까요.
물론 더 큰 것들을 겪고 버텼지만, 나이가 들면 근육이 줄듯 의지도 조금씩 줄어드나봅니다. 
그러고 보면 어른이 되어 간다는 것은 마냥 좋은 것만은 아닌 것 같습니다. 
순수하고 강했던 의지가 사라지는 것 같아서...그래서 읽고 또 읽었습니다.

나를 살게 하기 위해서. 


살아있는 것은 다 행복하라 하시면서 왜 홀로 떠나셨습니까?
왜 조금 더 우리 곁에서 채찍질 해주시지 않으셨습니까? 
아직 제 자신이 누구인지 잘 모르겠는데 그걸 깨달을 때까지 왜 기다려주지 못하신 겁니까? 

하지만 스님의 가르침대로라면 이렇게 부여잡는 것은 다 부질 없는 짓이겠지요.  
그러니 그냥 미소지으며 보내드리려 합니다. 

스님이 말씀하셨지요. 날마다 죽으면서 다시 태어나야 한다고...
매일 매일 스님은 다시 태어나겠지요. 우리들 마음 속에서

그리하여 우리는 살아 있어서 행복할 것입니다.
그러니 그냥 미소지으며 보내드리려 합니다.

지금 이 순간을 놓치지 말라는 스님의 말씀 때문에
그냥 미소지으며 보내드리려 합니다.
그리고 이 순간에도 제 삶에 충실하고자 합니다.
그 가르침을 지금 이 순간에라도 잊지 않아야 겠기에
그렇게 살아가겠습니다.

스님!

부디 극락왕생하옵기를 바랍니다.

포스팅이 유익하셨다면 공감과 구독 부탁드립니다. (^▽^)

Trackback(1) : Comment () - O( ̄▽ ̄)o 건강하고, 행복한 하루 되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바보 어른도 떠나셨는데, 무소유 어른마저 떠나셨습니다. 하지만 우리의 마음 속에 계시니 생이 다하는 날까지는 그분들과 함께 하겠지요. 부디 어른들의 가르침을 잊지 않고 살았으면 합니다.

  2. '산에는 꽃이 피네'와 '무소유' 두 권을 읽었던 기억이 납니다.
    수많은 저서 중에 두권이네요 .. 읽을때는 새겨두어야겠다고 생각하고는
    따라 본 적이 없는 것 같습니다.

  3. 전 무소유 법정 스님에 대해서 잘 몰랐었는데 꽤 큰 존재이셨었네요..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4. 그건 그렇고..

    버릇없게도 푸샵님의 인생사 궁금해요..

    25살과 35살..

    10년 주기로 무언가 찾아온것 같은데 어떤 경험을 하셨던건지..

    저도 29에 절망을 경험해보고 아직 회복중이거든요^^;

    • 밑바닥까지 가야 바닥을 차고 올라올 수 있습니다. 절망이라는 밑바닥을 두려워하진 마세요. 음...언젠가 때가 되면 알게 되지 않을까요? ㅎㅎ.

  5. 행복전문가 2010.03.12 01:50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혹시 보내드린 프리젠테이션에 내용을 보셨는지요~
    심리학 시간에 학생들에게 추천하는 책 중에 한 권이 "무소유"였습니다.
    이상한것은...법정 스님 입적 소식에 슬프다...라는 생각보다 흐믓한 미소가 지어집니다.
    아마 좋은데 가셨을것 같아서...많은 행복을 전해 주고 가셔서...

    푸샵님의 곁에서 함께 눈을 감습니다.
    극락왕생을 함께 기도 드립니다.

    • 넵 잘 받아보고 확인하고 읽어보았습니다. ㅎㅎ. 그쵸? 흐믓하시죠..울면 혼날 거 같고...우리들에게 많은 것을 채워주고 가셔서 그런 거 같습니다. 필요한 것들만으로~

  6. 좋은곳에서.. 편하게 쉬세요..

  7. 아름다운 감성들을 많이 남기고 가셨어여

    • 안녕하세요. montreal florist님~ ^-^. 먼 곳에서 꽃 향기와 함께 머물다 가셨군요. 아마도 스님은 우리 가슴 속에서 오래 오래 머물다 가실 것 같습니니다. 항상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