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음(Mind)의 힘

삶을 가로막아 서는 두려움과 포옹하라! - 쫄지마!


 살아가면서 우리는 많은 두려움과 만나게 된다. 그런데 지나고 보면 그 실체는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두렵다고 느끼는 생각 속에만 존재하는 것이었다. 생각 속의 두려움은 항상 우리를 따라다니면서 두려워 하는 일들이 일어나도록 만든다. 

"학생 때는 시험이 두렵고
누군가와 사랑할 땐 그 사랑이 깨질까봐 두렵다.
많은 사람 앞에 서는 것이 두렵고
자신의 약점이 드러날까 두렵다.
괴팍한 직장상사가 두렵고
냉정한 조직논리가 두렵다.
변화하는 것이 두렵고
알 수 없는 미래가 두렵다."

이러한 생각들은 피할수록 더욱 집요하게 또아리를 튼다. 빅터 프랭클린은
  
두려움은 두려워하는 것을 현실로 만든다.

고 했다.

"용기를 내어 다가간 고양이는 단지 묶여 있는 개라는 사실을 알게 된다." [출처: 구글이미지]


두려움이 앞을 가로 막아 설 때마다 도망치고 싶은 것이 사람의 본능이다. 하지만 "우리가 두려워하는 일의 대부분은 사실, 자주 해보지 않아 익숙하지 않은 일일 뿐이다. 따라서 두려움을 극복하는 유일한 방법은 도망치는 게 아니라, 맞서야 한다." 그리고 더 가까이 가서 두려움을 꼭 껴안는 것이다.

"허수아비에 앉아 본 새에게 그것은 더 이상 두려운 존재가 아니다." [출처: 구글이미지]


"두려움을 느낀다는 것은 성장하고 있다는 신호다. 목표없이 되는 대로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사람이 두려운 감정을 느낄 리 없다. 지향점이 있고 계획이 있는 사람들만이 두려운 감정을 느낀다. 두려움은 제거해야 하는 것이 아니라 성장의 엔진으로 활용해야 하는 것이다."
['My friend, CREATIVITY!' 참고]

인생은 실패의 연속일 수 있다. 때론 그 실패의 기억이 너무 커서 다시 일어서는 것 조차 두려울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두려움을 외면하지 말고 기꺼이 맞서야 한다. 그리고 껴안아야 한다. 두려움을 키울 것이냐, 두려움을 녹아들게 할 것이냐는 당신의 선택에 달려 있다. 

두 마리의 사자

어느 늙은 마사이족 전사가 손자와 함께 불가에 앉아 있다.
한동안 아무 말이 없던 전사가 입을 열었다.

"알고 있니? 인생이란, 서로 끊임없이 싸우는 두 마리의 사자를 가슴 속에 품고 사는 것과 같단다.
한 놈은 복수심에 가득 차 있고, 공격적이고
난폭하지.
다른 한 놈은 정이 많고, 부드럽고 사랑이 가득하단다."

"할아버지, 그러면 두 마리 사자가 싸우면 누가 이겨요?"
하고 어린 손자가 물었다.

늙은 전사가 대답했다.
"네가 먹이를 주고 키우는 놈이 이기게 된단다."

- 작자 미상

당신은 어느 사자에게 먹이를 줄 것인가? [출처: 구글이미지]

두려움과 포옹하라. 새로운 기회가 생길 것이다. 두려움을 피해 다니면 기회와 행운도 우리를 피해 다닌다.
-
My friend, CREATIVITY! 中에서

살면서 요즘 처럼 두려움이 나를 감싼 적이 있었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때론 그러한 생각들을 쉽사리 떨쳐버리기가 어려울 때가 누구에게나 있지요. 두려운 생각의 반대편엔 분명 희망과 긍정이 있을 거란 생각에 마음을 다잡아 봅니다. 내가 나에게 외쳐봅니다. "쫄지마!~" 동장군의 기세가 등등한데 쫄지 마시고, 내복으로 맞서시길 바랍니다. 아!~ 요즘은 히트택이 따뜻하다고 하더군요. (^▽^) 이상 푸샵이었습니다
.┌(ㆀ_ _)┐

  • 이전 댓글 더보기